궁금하지만 정확한 이유를 몰랐던 일상용품들

일상생활에서 정말 자주 접하는 물건들 중에서 그 용도를 잘 모르겠던 특징들을 발견했던 적이 있을텐데요.

궁금하긴 하지만 직접 이유를 찾아보자니 귀찮기도해서 그냥 넘기기 일쑤였을겁니다.

그래서 오늘은 한번쯤은 궁금해봤을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물건들에서 보이는 특징들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할께요.

스테이플러를 보면 금속판이 달려있는데요. 금속판을 돌리게되면 스테이플러 철심이 굽어지는 정도를 약하게 할 수 있다고 합니다.

화장품 케이스 뒷면을 보면 6M, 12M, 24M이라고 적힌 글자들을 볼 수 있는데요. 이 표시는 화장품을 개봉 후 사용 가능한 기간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볼펜 뚜껑 위에 구멍이 있는건 어린 아이들이 뚜껑을 삼켰을 경우 질식하지 않도록 기도 확보를 위하여 만들어 놓은 것이라고 합니다.

청바지 주머니에는 작은 주머니가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카우보이들은 이 작은 주머니에 시계를 넣어다녔었고 그 흔적이 아직까지 남아있는 것이라고 합니다.

새 옷에 붙어있는 천 조각은 옷을 빨기 전 세제 시험을 해보라고 붙여놓은 것이며 백팩에 달린 돼지코 마크는 래시 탭이라고도 불리며 백팩 외부에 고정하고 싶은 물건을 매다는 용도라고 하네요.

그냥 만들어놓은줄로만 알았는데 각각 다 쓰임새가 있었네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