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들이 치마만 입는 이유

비행기를 타면 깔끔한 유니폼과 친절한 웃음을 지으며 서비스를 제공하는 승무원을 볼 수 있습니다.

유니폼을 입고 있는 승무원의 모습을 보고있자면 왜 승무원들은 좀 더 편한 바지가 아니라 치마만을 입는지 궁금할 때가 있는데요.

승무원의 단정한 용모를 앞세운 마케팅은 항공사들의 오랜 전통이라고 합니다. 머리에 꽂는 실핀 개수부터 귀고리 크기까지 규정을 두기도 했는데요.

이 부분은 유니폼에도 적용되어 전 세계에서 여성 승무원에게 바지 유니폼을 입게하는 항공사는 더러 있긴 하지만 많은 편은 아니라고 합니다.

이러한 이유들 때문에 많은 승무원들이 치마만을 입는다고 하는데요.

국내의 경우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988년 창립 당시부터 여성 승무원들은 치마 유니폼만을 고집해왔으며 한국의 아름다움을 강조한다는 취지로 바지 유니폼을 도입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2012년 노동조합이 인권위에 대한 진정을 제기하게 되면서 치마 외에 바지를 선택하여 착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을 권고받았으나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뒤늦게 바지 유니폼을 도입했으나 디자인과 재질 등을 신경쓰지 않았다는 지적과 재질도 신축성이 없어 승무원들이 착용을 꺼릴 수 밖에 없다고 하네요.

반면 대한항공의 경우에는 2013년부터 치마와 바지에 대한 선택권을 절대적으로 승무원들에게 맡겨왔다고 합니다. 누가 바지를 입고 치마를 입었는지 신경을 안 쓸 정도라고 하네요.

항공사의 마케팅에 사용된 치마를 입은 승무원의 모습도 좋지만 바지를 입은 승무원의 모습도 충분한 경쟁력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