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죽기 48시간 전 몸에 나타나는 소름끼치는 신체 현상

그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죽음’이라는 인생의 종착역인데요.

과연 죽음을 눈 앞에 둔 순간 우리는 어떤 감정을 느끼고 우리 몸에는 어떤 현상이 나타날까요?

가장 먼저 식욕이 사라진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메스꺼운 현상과 구토 현상이 생기게 되는데 이것도 점점 가라앉는다고 합니다.

식욕보다 먼저 사라지는건 바로 후각이라고 하는데요. 죽음이 다가오기 한참 전에 사라지기 시작하다가 미각과 함께 소멸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임종을 앞두고 있으면 뇌에서 더이상 음식을 원하지 않기 때문에 배가 고프지도 않다고 합니다.

목이 말라도 물을 마시고 싶다는 생각만 들 뿐 직접 마셔야겠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고 하네요.

하지만 졸음은 끝없이 밀려온다고 합니다. 의식은 점점 희미해져가며 맥박도 느려진다고 하는데요.

뿐만 아니라 호흡도 불규칙적으로 변하고 목에서는 그르렁하는 거친 호흡 소리가 난다고 합니다.

통증 또한 느끼지 못한다고 하는데요. 몸에서 통증을 완화시키는 신경 전달 물질을 방출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신장 기능도 원활하지 않기 때문에 소변량이 줄고 탁한 녹색으로 변한다고 합니다.

죽기 전 혼탁했던 정신이 돌아오는 순간이 딱 한번 있는데 이 때 소중한 사람들에게 하고 싶었던 말이나 파노라마처럼 스쳐가는 자신의 인생을 머릿속에서 바라본다고 합니다.

이후 모든 근육이 서서히 풀리고 모든 장기들도 활동을 멈추며 턱이 움츠러들고 손톱과 발톱은 어둡게 변한 후 두 눈 역시 깊이 들어가버린다고 하며 마지막 숨을 뱉는 순간 모든 것이 끝난다고 하네요.

죽음이란 슬프면서도 경이로운 순간 중 하나인 것 같습니다.

Leave a Comment